성경인물
성경상식
성경구조
성경검색
요일 제도의 기원과 안식일
오늘날 일요일, 월요일, 화요일, … 토요일로 구분되는 요일 제도는 언제, 어디에서부터 시작되었을까? 한 주간을 7일로 나누어 생활한 기원은 성경이다. 태초에 하나님께서 천지 만물을 엿새 동안 창조하시고 일곱째 날 안식하신 창세기의 기록이 그 기원이다.

기원전 7세기경에 메소포타미아 지역의 사람들은 매월 7일, 14일, 21일, 28일에 쉬는 주(週) 7일 제도를 시행하였는데 현재와 같이 일요일이니, 월요일이니 하는 요일명이 붙게 된 동기는 로마의 콘스탄틴 황제의 명령에 의해서이다. 그는 수백 년 전에 로마의 시이저가 제정한 율리우스력을 보완하여 7일이 기본이 되는 주(週) 제도의 개념을 도입하고 태양신의 날(Sunday)을 첫째 날로 정하여 휴일로 선포하였다.

콘스탄틴 황제는 기독교의 주 7일 제도와 로마의 일곱 행성 신들의 이름을 혼합시켜 요일명을 정하였다. 일곱 행성 신들은 ‘토성의 신, 목성의 신, 화성의 신, 태양의 신, 금성의 신, 수성의 신, 달의 신’등이었는데 이는 일곱 개의 행성이 지구를 돌며 시간을 다스린다고 믿은 점성가들의 사상에서 유래한 것이다. 지동설(地動說)이 아직 세상에 등장하지 않았던 시절이라 점성가들은 천동설(天動說) 사상 속에서 모든 것을 설명할 수밖에 없었다. 점성가들은 지구에서 가장 멀리 떨어진 곳에서 운행한다고 생각한 토성으로부터 목성, 화성, 태양, 금성, 수성, 그리고 가장 가까운 거리에서 지구를 돌고 있다고 생각한 달 등 일곱 별의 신(神)이 시간을 다스린다고 생각한 것이다.

또한, 그들은 하루를 24시간으로 나누고 각별의 신들이 시간들을 주관하고 있다고 생각하며, 점괘를 내는 데 이용하기도 하였다. ‘토성의 날’의 첫 시간은 토성의 신(神)이 다스린다고 생각하고 다음 시간은 순서에 따라 목성, 화성, 태양, 금성, 수성, 달의 신(神)이 순서대로 다스린다고 생각하였고, 여덟 번째 시간은 다시 토성의 신, 목성의 신, … .

이렇게 해서 토성의 날 24시간이 모두 지나면 다음 날의 첫 시간은 순서에 따라 태양의 신이, … 마지막 시간은 수성의 신이 다스린다고 생각하였다.

매 날의 첫 시간을 주관하는 신의 이름을 붙여, ‘달의 신이 다스리는 날’, ‘화성의 신이 다스리는 날’, ‘수성의 신이 다스리는 날’, … ‘금성의 신이 다스리는 날’ 등으로 불리게 되었다. 그러니까 그들이 정한 순서대로 볼 때, ‘수성 신(神)의 날’ 다음은 ‘목성 신(神)의 날’이 되었으며 다음 날은 ‘금성 신(神)의 날’이 되었다. 일곱 별의 신들은 늘 교대로 각 날들을 차례로 주관하는 것으로 믿어졌다. 이러한 고대 점성가들의 사상이 로마의 점성가들에까지 이어져 로마의 콘스탄틴 황제가 요일제도를 제정하는 데 큰 영향을 주었다.

콘스탄틴은 유대력에 기초한 기독교의 ‘주 7일 제도’를 로마의 달력에 접목시키며 기독교의 첫째 날을 로마인들의 태양신의 날(Sunday;일요일)로 부르게 하고 그 날을 휴일로 정하는 법령을 선포하였다(주후 321년 3월 7일). 이렇게 하여 태양신을 숭배하는 미트라교도들을 배려하였다. 그리고 순서에 따라 둘째 날은 월요일, 셋째 날은 화요일, 넷째 날은 수요일, 다섯째 날은 목요일, 여섯째 날은 금요일, 그리고 일곱째 날은 토요일로 부르게 한 것이다.

정리해 보자면 태양신의 날인 일요일을 한 주간의 첫날로 정한 ‘칠요일 제도’는, 로마의 콘스탄틴 황제가 기독교의 주 7일 제도를 기본 골격으로 하여 각 날에다 로마의 일곱 행성신의 이름을 붙여 일요일, 월요일, 화요일, … 토요일로 부르게 한 것에서 비롯되었다. 즉, 한 주의 첫째 날을 일요일로 부르기로 하고 일곱째 날을 토요일로 부르게 한 것이다.

오늘날에도 많은 사람이 하나님께서 천지 만물을 엿새 동안 창조하시고 일곱째 날 안식하셨다는 사실은 알고 있다. 그런데 일주일 중에 일을 쉬는 날이 일요일이어서 일요일을 일곱째 날로 잘못 아는 사람들이 뜻밖에 많다. 그러나 살펴본 바와 같이 일요일은 한 주의 첫째 날이요, 일곱째 날은 토요일이다.

요일 제도의 기원을 설명하는 이유는 요일 제도 그 자체가 중요해서가 아니다. 하나님께서 ‘거룩히 지키라’ 명하신 제 칠일 안식일이 지금의 요일 제도 속에서 어떤 요일인가를 정확히 알고 ‘안식일을 기억하여 거룩히 지키는 것’이 그 목적이다. 하나님께서 엿새 동안 천지 만물을 창조하시고 안식하신 그 일곱째 날이 지금의 요일 제도로는 토요일이다. 그러므로 안식일은 토요일이다.

생명의진리 | 은혜의 설교 | 진리책자 | 특별기획 | 성경도서관 | 커뮤니티 | 잦은질문
오늘방문자 : 681 전체방문자 : 24220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