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인물
성경상식
성경구조
성경검색
세례와 침례
침례(浸禮)는 그리스도인들이 하나님의 구원 사역에 입문하는 예식으로서, 한글 개역성경에는 세례(洗禮)라고 번역되어 있습니다. 또한, 많은 교회가 세례라는 용어를 쓰고 있기 때문에 기독교와 관련이 없는 일에 있어서까지 일반적으로 널리 사용되고 있습니다.

정치인이 어떤 집회에 참석했다가 ‘계란 세례를 받았다’라든가 ‘돌 세례를 받았다’라는 표현을 하는가 하면, ‘꽃다발 세례’, ‘선물 세례’, ‘폭탄 세례’, ‘총알 세례’ 등 사회 전반에 걸쳐 세례라는 단어를 많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많이 사용하고 있다 해서 반드시 옳은 것은 아닙니다.

헬라어 단어 속에 나타난 뜻이나 성경에 나타난 이 예식의 의미를 연구해 보면 침례라는 용어가 성경적이라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헬라어 밥티스마(baptisma)는 ‘잠기다’, ‘적시다’라는 의미가 있는 단어이기 때문에 영어에서도 이 단어에 대해 번역하지 않고 음역하여 뱁티즘(baptism)이 되었습니다. 한국에서는 세례를 받은 사람들이 번역하였기 때문에 세례로 번역한 것이지만 원뜻을 고려하여 번역한다면 침례(浸:담글 침, 적실 침 禮:예도 례)로 번역함이 옳습니다.

기독교 관련 영화나 성화에 예수님께서 요단강물에서 요한에게 침례를 받으시는 장면이 등장하고 초대교회의 침례식 장면에는 물속에서 예식을 행하는 장면이 많이 등장하는 이유도 침례라는 단어 자체가 알려주듯 침수(浸水)하는 의식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강이나 바다와 같이 물이 풍부한 곳이 아닐 때는 온몸을 물로 적시는 것이 일반적이었습니다.

침례의 의미는 죄를 물속에 장례 지낸다는 뜻으로, 죄를 물속에 장례 지내고 새로운 생명으로 태어나는 의식입니다. 죽은 사람을 장례 지낼 때도 흙을 두어 삽 덮는 것으로는 장례가 이루어지지 않듯이, 죄를 장례 지내는 의식에도 몇 방울의 물을 뿌리는 것으로는 장례가 이루어지지 않습니다. 반드시 온몸을 물속에 담그든지 온몸을 물로 적셔야 죄의 몸에 대한 온전한 장례가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지금의 여러 교회가 행하는 세례 의식은 언제부터 시작되었을까요? 초기 기독교가 유대 나라뿐만 아니라 여러 이방 지역에까지 전파됨에 따라 사막을 지나 타국과 무역을 하는 성도들도 생겨나게 되었는데 사막을 여행하는 동안 복음을 듣고 침례를 받아야 할 경우, 혹은 복음을 듣고 회개한 중환자의 경우 등 예기치 못한 상황이 발생했습니다. 한 모금의 물도 귀중한 사막에서 온몸을 적실 만한 물이 충분치 못한 상황이었기 때문에 물을 조금 뿌려 약식 침례를 베풀었던 것이 세례 의식의 시초라고 합니다.

초기에는 이러한 불가피한 상황에서만 약식 침례가 허용되었으나 주후 120년경 이후에는 물이 충분한 지역에서조차 침수의 예식을 하지 않고 물을 몇 방울 뿌려 약식으로 대신하는 의롭지 못한 방법이 행해지기 시작하였습니다. 지금 많은 교회가 채택하는 세례 의식은 이러한 연유로 생겨난 것입니다.

성경에는 분명히 침수(물에 온몸을 적시거나 담금)하여 예식을 행하는 침례식이 기록되어 있고, 예수님과 사도들도 침례식을 행하셨기 때문에 우리는 인간적인 편의나 보편성을 내세워 성경의 가르침을 외면하는 행위에 대해 결코 동조할 수 없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은 어느 것 하나라도 어길 수 없습니다. 천지 만물과 우리 영혼을 지으신 창조주 하나님께서 주신 규례는 우리 영혼들을 구원하시기 위한 사랑의 표시임을 깨달아야 합니다.

우리 인간의 마음은 법을 어기고 죄를 지을 때, 하나를 어기면 둘을 어기게 되고 둘을 어기면 또한 셋을 어기는 데도 담대해집니다. 그리하여 결국에는 하나님 앞에서조차 뻔뻔해지고 자신의 고집을 내세우며 하나님의 말씀과 계명을 제 나름대로 해석하여 자신의 생각을 마치 하나님의 생각인양 착각하고 성경에서 말하는 것으로 규정지어 버리는 것이 인간들의 속성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말씀은 단 한 가지라도 불의와 타협할 수 없습니다.

이제 하나님의 말씀에 따라서 이루어질 심판의 날이 가까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우리는 그날이 가까워질수록 하나님의 말씀이라면 조그마한 것 하나라도 순종하고 귀하게 여겨야 합니다. 온천하에서 가장 귀하신 하나님의 말씀이기 때문입니다.

눅 16:10 “지극히 작은 것에 충성된 자는 큰 것에도 충성되고 지극히 작은 것에 불의한 자는 큰 것에도 불의하니라”

예수님의 말씀을 의지하여 모든 족속으로 제자를 삼아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으로 침례를 주고 예수께서 분부하신 모든 것을 가르쳐 지키게 하는 전도인의 사명을 다해야 하겠습니다.

생명의진리 | 은혜의 설교 | 진리책자 | 특별기획 | 성경도서관 | 커뮤니티 | 잦은질문
오늘방문자 : 7918 전체방문자 : 23365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