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인물
성경상식
성경구조
성경검색
이스라엘
1. 야곱의 다른 이름

야곱이 외삼촌 라반의 집에서 가족들을 이끌고 고향으로 돌아가는 길에 모든 가족과 소유를 안전하게 얍복강을 건너게 한 후 홀로 남았을 때 어떤 사람과 날이 새도록 밤새 씨름을 하였다. 야곱은 그분에게 축복을 빌어주기 전에는 놓아주지 않겠다고 했다. 환도뼈가 부러지는 고통을 당하면서도 야곱은 축복을 빌어주기를 원했다.

그때 그분이 야곱의 이름을 물으시고 앞으로는 네 이름을 「이스라엘」이라 부를 것이라 하였다(창 32:24∼28). 그 이후로 야곱이라는 이름 대신에 이스라엘이라는 이름으로도 불리웠다.

이스라엘이란 이름의 뜻이 '하나님과 겨루어 이김'이니 야곱이 하나님과 겨루었던 것이다.


2. 야곱의 후손들

야곱의 후손들은 "이스라엘의 자손" 또는 "이스라엘"이라는 이름으로 일컬어지게 되었다.

출 11:7 "그러나 이스라엘 자손에게는 사람에게나 짐승에게나 개도 그 혀를 움직이지 않으리니 여호와가 애굽 사람과 이스라엘 사이에 구별하는 줄을 너희가 알리라"


3. 국가의 이름

야곱의 후손들은 자신들이 야곱의 자손이라는 것을 명예롭게 여겼다. 사울, 다윗, 솔로몬 시대까지 통일 이스라엘 왕국을 이어오다가 솔로몬이 죽은 후, 나라가 남·북으로 나뉘면서 유다와 이스라엘이라는 명칭을 사용하게 되었다.

남쪽은 솔로몬의 아들인 르호보암이 통치하며 수도를 예루살렘에 정하고 유다라 칭하였고, 북쪽은 솔로몬의 신하였던 여로보암이 사마리아를 수도로 삼은 여로보암의 통치를 받았으며 '이스라엘'이라 칭하였다. 그 후 선지자들은 두 나라를 부를 때 이스라엘 집과 유다 집이라 칭했다(렘 11:10).

주후 70년 예루살렘이 로마 군대에게 멸망하고 나서 1900년 만에 나라를 찾은 야곱의 후손들도 나라 이름을 이스라엘이라 부르게 되었다.


4. 영적 이스라엘

이스라엘은 하나님께서 허락하실 땅을 유산으로 물려받을 약속의 자손들이었다. 신약시대에는 새 언약을 통해 하늘의 유업을 상속받을 택한 백성을 가리켜 "이스라엘"이라고 칭하기도 하였다.

갈 6:16 "무릇 이 규례를 행하는 자에게와 하나님의 이스라엘에게 평강과 긍휼이 있을지어다"

갈 3:29 "너희가 그리스도께 속한 자면 곧 아브라함의 자손이요 약속대로 유업을 이을 자니라"

마 2:6 "유대 땅 베들레헴아 너는 유대 고을 중에 가장 작지 아니하도다 네게서 한 다스리는 자가 나와서 내 백성 이스라엘의 목자가 되리라"

영원한 하늘의 유업은 육적인 이스라엘이 아닌 영적인 이스라엘 백성이 얻게 될 것이다.

생명의진리 | 은혜의 설교 | 진리책자 | 특별기획 | 성경도서관 | 커뮤니티 | 잦은질문
오늘방문자 : 4686 전체방문자 : 182085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