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겠다 하고 가지 않은 맏아들과 싫다 하고 뉘우친 둘째 아들 (마 21/28∼3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