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인물
성경상식
성경구조
성경검색
누가
신약시대 인물로 널리 알려진 누가(이름의 뜻: 빛나다)는 4대 복음서 가운데 하나인 누가복음뿐만 아니라 사도행전까지 저술한 인물입니다. 하나님께서 신약시대 많은 인물 가운데 누가를 택하사 그로 하여금 예수님의 사역과 사도들의 행적을 기록으로 남길 수 있는 축복을 주신 것입니다.
그가 하나님으로부터 이처럼 큰 축복을 받을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인지 지금부터 사도 바울의 진실한 동역자요 전도여행 동료이자 의사였던 누가에 대해 조명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영혼세계를 깨달은 의사

누가는 신약성경을 기록했던 다른 인물들 보다 ‘영혼 문제’에 대해 특별히 깨달았던 인물입니다.
그의 저서 누가복음에는 영혼의 중대성과 영혼의 진리를 드러낸 말씀이 많이 기록되어 있는데, 그 가운데서 몇 가지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죽인 후에 또한 지옥에 던져 넣는 권세 있는 그를 두려워하라』

눅 12장 4-5절 “내가 내 친구 너희에게 말하노니 몸을 죽이고 그 후에는 능히 더 못하는 자들을 두려워하지 말라… 죽인 후에 또한 지옥에 던져 넣는 권세 있는 그를 두려워하라… ”

『부자와 나사로의 비유와 낙원과 지옥설』

눅 16장 19-29절 “한 부자가 있어 자색 옷과 고운 베옷을 입고 날마다 호화로이 연락하는데… 이에 그 거지가 죽어 천사들에게 받들려 아브라함의 품에 들어가고 부자도 죽어 장사되매… 너는 살았을 때에 네 좋은 것을 받았고 나사로는 고난을 받았으니 이것을 기억하라 이제 저는 여기서 위로를 받고 너는 고민을 받느니라…”


『내 영혼을 아버지 손에 부탁하나이다』

눅 23장 46절 “예수께서 큰 소리로 불러 가라사대 아버지여 내 영혼을 아버지 손에 부탁하나이다 하고 이 말씀을 하신 후 운명하시다”


『오늘 네가 나와 함께 낙원에 있으리라』

눅 23장 42-43절 “가로되 예수여 당신의 나라에 임하실 때에 나를 생각하소서 하니 예수께서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네게 이르노니 오늘 네가 나와 함께 낙원에 있으리라 하시니라”


『영은 살과 뼈가 없으되』

눅 24장 39절 “내 손과 발을 보고 나인줄 알라 또 나를 만져보라 영은 살과 뼈가 없으되 너희 보는 바와 같이 나는 있느니라”


위 말씀 외에도 누가복음은 전반적으로 영혼세계에 대한 누가의 특별한 깨달음이 녹아들어 있습니다.

당시 누가의 직업이 의원(골 4:14)이라는 점으로 미루어 그가 영혼에 대해 깊은 깨달음을 얻었다는 것은 매우 놀라운 일이라 사료됩니다. 의사는 보이지 않는 영혼의 세계보다 보이는 육체의 고통을 더 밀접하게 체감하는 직업이기 때문입니다.

일찍이 ‘보이는 것은 잠깐이요, 보이지 않는 것은 영원하다’(고후 4:18)는 진리를 깨달은 누가는 육신적인 욕심을 버리고 아름다운 천국을 사모하며 복음에 즐거이 헌신하였습니다. 그는 자신이 받은 은사(의술)를 오직 복음을 위해 사용하였으며, 성자시대 구원자를 전하는 일에 온 마음과 정성을 기울였습니다. 육신의 생명을 살리는 ‘의사’라는 직업보다 영혼의 생명을 살리는 ‘전도자’의 직분을 더 귀중히 여긴 것입니다.


바울의 전도여행 동료이자 동역자

누가는 영혼세계에 대한 깨달음을 얻은 후에 곧바로 전도를 실천으로 옮겼습니다.
사도행전에는 사도 바울의 3차에 걸친 전도여행이 서술되어 있는데, 누가는 ‘우리’라는 표현을 사용하여 조심스럽게 자신도 바울과 함께 전도여행에 참여하였음을 내비쳤습니다.

“바울과 우리를 좇아와서 소리질러 가로되 이 사람들은 지극히 높은 하나님의 종으로 구원의 길을 너희에게 전하는 자라 하며” (행 16:17)

누가는 전도여행을 하며 만난 사람들에게 자신이 깨달은 영혼세계를 확고하게 설파하는 한 편, 바울의 동역자로서의 사명도 훌륭히 감당하였습니다.

바울의 3차 전도여행 때, 마게도냐를 지나 헬라에 도착한 바울과 누가는 일행과 함께 거기서 석 달을 머무른 뒤 수리아로 이동하고자 하였습니다. 그러나, 유대인들이 바울을 해하려 한다는 소식을 듣고 마게도냐를 돌아 아시아에 가기로 계획을 변경합니다(행 20:1~4).
바울이 유대인들을 피해 먼저 드로아로 향하는 동안 누가는 바울을 대신해서 빌립보에 남아 성도들을 독려하고 그들과 함께 무교절을 지켰습니다(행 20:5~6).

바울의 전도여행으로 각지에 하나님의 교회가 세워지고 진리를 찾는 사람들이 많아지자 사단의 훼방도 날로 심해졌습니다. 역사에 따르면 당시 로마를 지배하던 네로는 밤에 정원을 밝히려고 그리스도인들을 산 채로 불태우거나, 원형 극장에 굶주린 사자를 풀고 그리스도인을 집어 넣었다고 합니다. 수 천명의 그리스도인들이 성자시대 구원자를 믿는다는 이유로 순교 당했고, 그것이 두려운 수 많은 사람들은 진리를 떠나 살길을 도모했습니다.
그러나 누가만은 인내로 진리를 붙잡고 끝까지 바울의 곁을 지켰습니다. 누가가 품은 천국소망은 그 어떤 상황과 여건에도 변함이 없었으며 오히려 더욱 견고해졌습니다.

딤후 4장 10-11절 “데마는 이 세상을 사랑하여 나를 버리고 데살로니가로 갔고 그레스게는 갈라디아로, 디도는 달마디아로 갔고 누가만 나와 함께 있느니라 네가 올 때에 마가를 데리고 오라 저가 나의 일에 유익하니라”


교훈과 경계

보이는 것에 의존하지 않고 보이지 않는 세계를 바라보며 일생을 살았던 신약시대 인물 누가는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상황과 여건에 흔들리지 않는 믿음이 무엇인지 보여주는 참된 본이 됩니다.
그의 특별한 깨달음이 담긴 복음서를 통해 영혼의 세계를 깨닫고 천국을 소망하는 가운데 전 세계에 흩어진 하늘가족을 찾는 일에 열정을 가지고 임할 수 있는 시온의 모든 가족들이 되시길 바랍니다.
생명의진리 | 은혜의 설교 | 진리책자 | 특별기획 | 성경도서관 | 커뮤니티 | 잦은질문
오늘방문자 : 439 전체방문자 : 225777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