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인물
성경상식
성경구조
성경검색
뵈뵈
‘뵈뵈(Phoebe)’는 고린도에서 동쪽으로 10km 정도 떨어져 있는 항구, 겐그레아 교회의 여제자입니다.
「맑고 깨끗하다, 빛나다」라는 뜻을 지닌 ‘뵈뵈(Phoebe)’는 신약성경에 단 한 번 기록되었지만, 그 한번으로 말미암아 그가 어떤 인물인지 충분히 짐작할만합니다.

롬 16장 1절 ~ 2절내가 겐그레아 교회의 일군으로 있는 우리 자매 뵈뵈를 너희에게 천거하노니1) 너희가 주 안에서 성도들의 합당한 예절로 그를 영접하고 무엇이든지 그에게 소용되는 바를 도와줄지니 이는 그가 여러 사람과 나의 보호자가 되었음이니라"2)

로마서 16장은 바울이 로마교회에 보내는 ‘교역자 추천서’와도 같습니다. 1절부터 16절까지 읽어보면 뵈뵈 뿐만 아니라 브리스길라와 아굴라 부부, 에배네도, 마리아 등 30여 인을 로마교회에 문안 보냈는데, 바울은 문안 보낸 제자 중에서 뵈뵈의 이름을 가장 먼저 천거하였습니다. 그만큼 뵈뵈가 복음에 많은 유익을 준 인물이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서신의 세부내용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1. “내가 겐그레아 교회의 일군으로 있는 우리 자매 뵈뵈를 너희에게 천거하노니”
개역한글 성경에 일군으로 번역된 ‘디아코노스(diakonos)’는 종, 조력자, 사역자 등으로 사용되는데 RSV성경에는 “집사”로 번역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일부 학자들은 뵈뵈가 겐그레아 교회의 여집사였을 것이라고 주장합니다(IVP 성경배경주석, 성서연구원 발행 ‘성경대사전’ 참고).

뵈뵈의 직분 여하에 관계없이 여성의 지위가 상대적으로 낮았을 당시 바울이 일꾼이라 칭하며 로마교회에 제일 먼저 천거했다는 것은 상당히 놀라운 일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이를 통해, 그리스도를 향한 뵈뵈의 믿음이 심히 견고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또한, 바울이 A.D. 57년경 고린도에 머물면서 쓴 로마서를 고린도 교회 성도에게 부탁하여 전달케 하지 않고 고린도에서 떨어진 소규모 교회의 여제자, 뵈뵈에게 부탁한 점은 바울이 그를 깊이 신뢰했음을 의미합니다.


2. “그가 여러 사람과 나의 보호자가 되었음이니라”
뵈뵈를 일컫는 보호자(helper)는 일반적으로 후원자(patron), 보호자(protector)를 의미하는 말의 여성형입니다. 다시 말해서 여자 후원자, 여자 보호자라는 뜻인데 바울은 뵈뵈를 자신과 여러 성도를 후원하고 보호해주는 인물이라 일컬었습니다. 후원한다는 말로 보아 뵈뵈가 상당한 지위와 재산이 있었을 것으로 생각되는데, 앞부분에 기록된 ‘합당한 예절로 그를 영접하고’라는 내용이 그 주장을 뒷받침합니다.

뵈뵈가 어떤 계기로 진리를 영접하여 복음생활을 영위했는지 기록되어 있지는 않지만, 그가 얼마나 헌신적인 믿음의 본을 보였기에 바울이 극찬했는지 짐작할 수는 있습니다. 또한, 복음의 일선에서 힘 쏟는 선지자들을 물심양면으로 도운 점으로 미루어 일신의 안위보다 하늘의 축복 쌓는 일을 더 가치 있는 사역이라 여긴 인물로 사료됩니다.


교훈과 경계
성경 여러 지면을 할애하며 악행을 새긴 자가 있지만, 단 한 줄 기록되더라도 믿음의 본이 되는 행적을 남긴 뵈뵈같은 인물도 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과연 어떠한 자를 기뻐하시겠습니까? 아무리 짧은 기록일지라도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길을 신중하게 걸었기에 길이 빛날 행적을 남길 수 있었던 뵈뵈처럼 우리 또한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신중한 믿음의 길을 걸읍시다. 그리하여 하늘 생명책에 길이 빛날만한 진중한 행실을 남길 수 있도록 절제하고 인내합시다.

또한, 자신의 안위보다는 교회와 선지자들의 보호자 역할을 자처하며 헌신의 길을 걸었던 뵈뵈의 믿음을 본받아 하나님의 일이라면 기쁨으로 자원할 수 있는 큰 믿음, 큰 일꾼이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생명의진리 | 은혜의 설교 | 진리책자 | 특별기획 | 성경도서관 | 커뮤니티 | 잦은질문
오늘방문자 : 409 전체방문자 : 231217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