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인물
성경상식
성경구조
성경검색
스데반
사도시대 최초 집사

예수께서 부활 승천하신 후, 오순절 이른 비 성령을 받은 제자들이 날마다 성전에 있든지 집에 있든지 성자시대 구원자를 가르치고 전하는 일에 전념한 결과(행 5:42) 그리스도교로 개종하는 성도의 수가 날로 증가하였습니다.
제자들은 성령과 지혜가 충만한 사람 일곱에게 집사 직분을 주어(행 6:2~7, 행 21:8) 성도들을 이끌어 가도록 하였는데 그 중 한 사람이 스데반(이름의 뜻: 면류관)집사입니다.

스데반은 집사직분을 받은 후 은혜와 권능이 더욱 충만하여 예루살렘을 두루 다니며 하나님의 말씀을 주저 없이 전하였습니다.


해외복음의 원동력이 된 스데반의 순교

스데반이 전하는 도(道)의 중심은 언제나 성자시대 구원자이신 예수님이었기 때문에 성부시대 구원자의 이름을 고집하던 당시 종교지도자들의 표적이 될 수밖에 없었습니다. 대적자들은 백성과 장로와 서기관들을 충동시켜 거짓증인들을 만들고 스데반을 공회에 세웠습니다(행 6:8~13). 그들은 예수님을 모함했던 간교한 방식을 그대로 이용해 스데반을 궁지로 몰아넣은 것입니다. 그러나 성령으로 충만한 스데반을 당해낼 사람은 아무도 없었습니다.

스데반은 장로와 서기관들이 모인 공회에서 분명하고 확실한 어조로 그리스도를 증거하고, 성경의 예언을 믿지 않아 사람 되어 오신 그리스도를 십자가에 달아 죽인 그들을 신랄하게 비판하였습니다.

“목이 곧고 마음과 귀에 할례를 받지 못한 사람들아 너희가 항상 성령을 거스려 너희 조상과 같이 너희도 하는도다 너희 조상들은 선지자 중에 누구를 핍박지 아니하였느냐 의인이 오시리라 예고한 자들을 저희가 죽였고 이제 너희는 그 의인을 잡아준 자요 살인한 자가 되나니 너희가 천사의 전한 율법을 받고도 지키지 아니하였도다 하니라” (행 7:51~53)

이 말을 들은 사람들은 마음이 찔려 술렁거렸고 금방이라도 스데반을 죽일듯한 기세로 이를 갈았습니다(행 7:54). 성령이 충만한 스데반은 하나님의 영광과 및 예수께서 하나님 우편에 서신 것을 보고 말했습니다.

“보라 하늘이 열리고 인자가 하나님 우편에 서신 것을 보노라” (행 7:55~56)

악이 극에 달한 사람들은 큰 소리를 지르며 귀를 막고 일심으로 그에게 달려들었습니다. 그들은 스데반의 멱살을 잡아 성밖으로 내치고 돌을 던졌습니다. 온통 자신의 생각으로 가득 찬 사람들의 눈에 스데반은 이단아로, 그가 전하는 예수님은 사단의 괴수로 비춰졌던 것입니다.

그러나 성자시대 구원자의 이름으로 능욕 받는 것을 축복으로 여겼던 스데반은 오히려 그들을 위해 기도하고 결국 예수님의 곁으로 갔습니다.

“하나님이시여 내 영혼을 받으시옵소서. 하나님이시여 이 죄를 저들에게 돌리지 마옵소서” (행 7:57~60)

스데반의 순교 이후 제자들은 각지로 흩어져 복음을 전파하기 시작했습니다. 그의 순교가 예루살렘에만 국한되어 있던 복음을 전 세계로 전파되는데 원동력이 된 것입니다.
사단은 스데반이 죽게 되면 복음의 열기가 식을 것으로 생각했지만, 그럴수록 하나님의 말씀은 더욱 견고해졌고 제자들의 믿음은 더욱 뜨겁게 불타올랐습니다.


교훈과 경계

초대교회 최초로 집사 직분을 받고 성령과 지혜와 믿음이 충만하였던 스데반은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여 성자시대 구원자를 증거하는 사명을 훌륭히 감당하였습니다.
그의 얼굴은 천사와 같았고(행 6:15), 그의 입술은 그리스도를 전함에 주저함이 없었습니다(행 7장). 무엇보다도 하나님과 성도들을 사랑했으며, 누구보다도 천국을 소망하였습니다(행 7:55~56).

짧은 생애였지만, 성자시대 육신으로 오신 참 하나님을 영접하고 그분의 증인이 된 것을 기쁨으로 여기며 그리스도를 담대히 전했던 하나님의 선지자, 스데반. 그는 지금 하나님의 곁에서 생명의 면류관을 받고 영원한 행복을 누리고 있을 것입니다.
생명의진리 | 은혜의 설교 | 진리책자 | 특별기획 | 성경도서관 | 커뮤니티 | 잦은질문
오늘방문자 : 2149 전체방문자 : 233856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