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인물
성경상식
성경구조
성경검색
도마
요한복음 20장 19~29절 “이날 곧 안식 후 첫날 저녁 때에 제자들이 유대인들을 두려워하여 모인 곳에 문들을 닫았더니 예수께서 오사 가운데 서서 가라사대 너희에게 평강이 있을찌어다 이 말씀을 하시고 손과 옆구리를 보이시니 제자들이 주를 보고 기뻐하더라 예수께서 또 가라사대 너희에게 평강이 있을찌어다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신 것 같이 나도 너희를 보내노라 이 말씀을 하시고 저희를 향하사 숨을 내쉬며 가라사대 성령을 받으라 너희가 뉘 죄든지 사하면 사하여질 것이요 뉘 죄든지 그대로 두면 그대로 있으리라 하시니라 열 두 제자 중에 하나인 디두모라 하는 도마는 예수 오셨을 때에 함께 있지 아니한지라 다른 제자들이 그에게 이르되 우리가 주를 보았노라 하니 도마가 가로되 내가 그 손의 못자국을 보며 내 손가락을 그 못자국에 넣으며 내 손을 그 옆구리에 넣어 보지 않고는 믿지 아니하겠노라 하니라 여드레를 지나서 제자들이 다시 집안에 있을 때에 도마도 함께 있고 문들이 닫혔는데 예수께서 오사 가운데 서서 가라사대 너희에게 평강이 있을찌어다 하시고 도마에게 이르시되 네 손가락을 이리 내밀어 내 손을 보고 네 손을 내밀어 내 옆구리에 넣어보라 그리하고 믿음 없는 자가 되지 말고 믿는 자가 되라 도마가 대답하여 가로되 나의 주시며 나의 하나님이시니이다 예수께서 가라사대 너는 나를 본 고로 믿느냐 보지못하고 믿는 자들은 복되도다 하시니라”

예수님께서 운명하신 지 삼 일째 되는 저녁, 유대인들을 두려워한 제자들이 집 안의 문들을 모두 걸어 잠그고 모여 있다. 그곳에 부활하신 예수님께서 홀연히 나타나신다.

문들이 모두 닫힌 가운데 집 안으로 들어오신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을 부르며 평강을 빌어주신다. 그제야 제자들은 그리스도의 부활을 확신하고 기쁨을 감추지 못한다. 하지만 그 자리에 있지 않았던 도마는 후에 따로 이 소식을 전해 듣고 의심한다.

“내 눈으로 직접 예수님 손의 못자국을 보고 내 손가락을 그 못자국에 넣어 보며, 내 손을 예수님의 옆구리 상처에 넣어 보지 않고는 절대 믿지 않겠소.”

여드레 후, 제자들이 모여 있는 자리에 예수님께서 다시 나타나신다. 이번에는 도마도 함께 있다.

예수님께서 도마를 향해 손을 내미신다.
“도마야! 네 손가락을 이리 내밀어 내 손을 만져 보고 또 네 손을 내 옆구리에 넣어 보라. 그리해서 믿음 없는 자가 되지 말고 믿는 자가 되어라.”

도마의 음성이 떨린다.
“나의 주, 나의 하나님이시여!”

그의 고백에 예수님께서 말씀하신다.
“도마야, 너는 나를 보고야 믿느냐. 보지 못하고 믿는 자들이 참으로 복이 있도다.”

열두 제자 중 한 사람이었던 도마는 예수님께서 복음의 생애를 걸으시는 동안 곁에 머물며, 예수님을 그리스도로 믿을 만한 많은 증거들을 보았다. 하지만 예수님께서 부활하신 그날, 그의 ‘믿음’은 본모습을 드러냈다.

보여야 믿는 것은 당연하다. 보지도 못한 것이 어찌 쉽게 믿어지겠는가. 그러나 현상으로 보이는 것은 부분에 지나지 않는다. 세상에는 인간의 눈으로 감지해내지 못하는 것들이 훨씬 많다.

그리고 그 세계의 힘으로, 보이는 세계의 역사가 만들어진다. 보지 못하고 믿는 믿음에 복이 큰 것은 그만큼 보이지 않는 세계의 힘이 크기 때문이다.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지 못하는 것들의 증거니”(히 11장 1절)

우리의 구원을 위해 죽기까지 희생하신 하나님의 사랑은 사람의 눈으로 다 볼 수 없을 뿐더러, 사람의 지혜로 감히 헤아릴 수 없다. 오직 성경을 통한 믿음의 눈으로 보아야 보이고 깨달아진다. 보여서 믿는 것이 아니라 믿어서 보이는 것이다.
생명의진리 | 은혜의 설교 | 진리책자 | 특별기획 | 성경도서관 | 커뮤니티 | 잦은질문
오늘방문자 : 95 전체방문자 : 227164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