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 WATV 회원 | WATV 뉴스 | 하늘가족커뮤니티 | 인터넷방송 | 새노래나라 | 아름다운시온
수박 고르는 법
 
들어가는 말
수박의 효능
수박 고르는 법
영원한 삶과 직결된...
들어가는 말
요즘 같은 무더위에 가장 인기 있는 과일은 단연 수박이다. 땀을 많이 흘리는 여름철, 수박은 수분을 보충해주는 공급원으로 제격이다. 수박의 찬 성질이 몸의 열기를 내려주기 때문에 삼복더위를 이겨내려면 먹어주는 것이 좋다.

수박의 효능
효능도 뛰어나다. 붉은 과육에는 항암물질인 라이코펜이 다량 함유되어 있어 암 예방은 물론 암세포가 전이되는 것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 흰 속 껍질에 들어 있는 시트룰린은 혈압을 낮추고 몸속의 과다한 수분을 배출하는 데 도움을 준다. 또 검은 씨에 함유된 단백질은 동맥경화를 막아준다. 알고 보면 껍질부터 씨까지 버릴 것 하나 없는 과일이 수박이다.

수박 고르는 법
하지만 아무리 건강에 좋다 한들 맛이 없으면 별로 먹고 싶지가 않다. 그래서 수박을 살 때 잘 익고 맛있는 것으로 고르기 위해 신중을 기하는데, 겉으로 봐서는 속을 알 수 없으니 소비자로서는 일단 수박 껍질에 부착된 ‘당도 보장’, ‘고당도’, ‘꿀수박’등 품질인증 스티커를 믿고 사는 수밖에 없다. 품질인증 스티커가 부착되어 있지 않을 때에는 그게 그거 같은 수많은 수박 앞에서 고민하다 상인에게 맛있는 것으로 골라 달라며 선택권을 넘기기도 한다. 상인은 수박 몇 개를 노크하듯 두드려보고 그중 하나를 골라주며 맛있을 거라고 호언장담한다. 하지만 막상 집에 가지고 와서 먹어보면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다.

결국 맛있게 잘 익은 수박인지 아닌지는 관련된 지식을 익혀서 직접 선택하는 편이 현명할 것이다. 과연 수박을 고를 때는 무엇을 따져봐야 할까. 몇 가지 간단한 지식만 있으면 된다.

수박을 고를 때 대부분 가장 먼저 확인해보는 것이 소리다. 두드렸을 때 소리가 맑은 것이 잘 익은 수박이라는 것은 널리 알려져 있는 상식이다. 그러나 고수가 아니면 큰 차이를 느낄 수 없기 때문에 일찌감치 포기하는 편이 낫다. 소리 다음으로 많이 확인하는 부분이 꼭지이지만 수박 꼭지가 맛과 신선도와 별 관련이 없다는 연구 결과도 있어 이 또한 믿을 만한 것은 못 된다.

그럼 어떻게 해야 맛있는 수박을 고를 수 있을까? 수박은 얼룩말처럼 화려한 줄무늬를 갖고 있다. 바로 이 암녹색 바탕에 검은 줄무늬가 선명하고 규칙적으로 배열돼 있는지 확인한다. 빛깔이 곱다는 건 햇빛을 충분히 골고루 받아 당도가 높다는 증거다. 그리고, 지구의 북극점과 남극점처럼 겉껍질의 꼭지 반대편에 자리한 배꼽을 본다. 배꼽은 꽃이 떨어진 자리인데 이것이 작을수록 수분이 많고 당도가 높다.

영원한 삶과 직결된 교회
이처럼 수박 하나도 깐깐하게 따져보고 선택해야 후회가 없다. 하물며 영원한 삶과 직결된 교회는 어떠하겠는가. 두 집 건너 하나 있는 수많은 교회들 중 도대체 어느 교회가 하나님을 올바르게 믿고 구원으로 인도할 교회일까. 과일 가게에 진열돼 있는 수박들처럼 그게 그거 같다. 수박의 품질인증 스티커처럼 다들 ‘복음’과 ‘말씀’을 강조하며 하나님께 인증받은 교회라고 자처하고 있으니 말이다.

생명의진리 | 은혜의 설교 | 진리책자 | 특별기획 | 성경도서관 | 커뮤니티 | 잦은질문
오늘방문자 : 677 전체방문자 : 275138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