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 WATV | 하나님의교회 | WATV 뉴스 | 하늘가족커뮤니티 | 인터넷방송 | 새노래나라 | 아름다운시온
인간에게 얼마나 많은 땅이 필요한가
 
들어가는 말
톨스토이의 단편소설...
어리석은 부자 이야...
들어가는 말
‘나는 파홈처럼 살고 있지 않은가’, ‘나는 얼마나 많은 것을 소유해야 만족할 수 있을까’

톨스토이의 단편소설
세계적으로 유명한 대문호 톨스토이의 단편 중 <인간에게 얼마나 많은 땅이 필요한가>라는 제목의 소설이 있다.

사건의 발단은 화려한 도시 생활을 하는 언니와, 시골에서 농촌 생활을 하는 동생의 대화에서 시작된다. 서로의 생활을 비판하는 두 자매의 이야기를 듣고 있던 동생의 남편 파홈은 “우리 농부들은 땅만 넉넉하다면 악마나 다른 그 누구도 무서워할 것이 없다”며 편안하고 자유로운 농촌 생활이 좋다는 아내의 말을 거들었다.

파홈의 말을 들은 악마는 화가 치밀어올랐다. 그래서 파홈에게 땅을 넉넉히 주고 그 땅으로 미혹하리라 결심한다.

어느 날, 한 사람이 땅을 팔기 위해 내놓자 파홈은 그동안 저축한 돈과 친척들에게 빌린 돈으로 그 땅을 샀다. 농사가 잘되어 1년 만에 빌린 돈을 다 갚게 됐다. 드디어 그토록 소원하던 땅 주인이 된 것이다.

처음에는 행복했다. 하지만 다른 농부들의 가축이 땅을 침범해 농작물에 피해를 주는 등 잡음이 생기자 파홈은 땅이 좁아서 벌어진 일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어느 곳에 가면 해마다 풍년이 드는 비옥하고 넓은 땅을 분양받을 수 있다는 소식을 듣고 모든 재산을 팔아 이주했다. 그가 가진 땅은 이전의 세 배가 됐고 살림은 전보다 열 배나 나아졌다. 차차 생활이 안정되고 살림이 불어나자 이곳 역시 좁게 느껴졌다. 또 계속 분양받아 농사를 짓기보다 영원한 자기 땅을 소유하고 싶어졌다.

그러던 중 바스키르 원주민들이 사는 곳에서는 적은 돈으로 일 년이 걸려도 다 돌아 볼 수 없을 만큼 넓은 땅을 살 수 있다는 소식을 듣게 됐다. 파홈이 찾아가보니 소문 그대로였다. 땅을 얻는 방법도 간단했다. 시작점에서 출발하여 원하는 땅을 괭이로 표시하고 해가 지기 전에 시작점으로 돌아오면 표시한 모든 땅을 소유할 수 있는 것이다.

파홈은 시작점에서 출발해 마음에 드는 땅을 표시하며 걸어갔다. 출발점으로 돌아가려고 할 때마다 놓치기 아쉬운 땅들이 있어 지나칠 수 없었다. 정신을 차려보니 이미 해가 지고 있었다. 그는 힘껏 달렸다. 숨이 가빠왔다. 땅을 포기할까 싶기도 했지만 언덕만 넘으면 된다는 생각에 고통을 참고 계속 뛰었다. 다리에 힘이 풀려 앞으로 고꾸라지며 극적으로 시작점에 도착했다. 그러나 파홈은 일어날 수 없었다. 숨이 막혀 심장마비로 목숨을 잃고 만 것이다.

톨스토이는 시골 농부 파홈의 모습을 통해 만족할 줄 모르는 인간의 끝없는 욕망을 표현했다. 현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도 ‘나는 파홈처럼 살고 있지 않은가’, ‘나는 얼마나 많은 것을 소유해야 만족할 수 있을까’를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어리석은 부자 이야기
<인간에게 얼마나 많은 땅이 필요한가>를 읽으면 성경에 기록된 어리석은 부자가 떠오른다.

눅 12장 16~20절 “… 한 부자가 그 밭에 소출이 풍성하매 심중에 생각하여 가로되 내가 곡식 쌓아 둘 곳이 없으니 어찌할꼬 하고 또 가로되 내가 이렇게 하리라 내 곡간을 헐고 더 크게 짓고 내 모든 곡식과 물건을 거기 쌓아 두리라 또 내가 내 영혼에게 이르되 영혼아 여러 해 쓸 물건을 많이 쌓아 두었으니 평안히 쉬고 먹고 마시고 즐거워하자 하리라 하되 하나님은 이르시되 어리석은 자여 오늘 밤에 네 영혼을 도로 찾으리니 그러면 네 예비한 것이 뉘 것이 되겠느냐 하셨으니”

눈에 보이는 부유한 삶을 위해서는 열심히 준비했지만, 영혼을 위해서는 아무런 준비를 하지 않은 부자를 하나님께서는 어리석다고 하셨다. 육신을 위해 아무리 많은 것을 준비했다고 해도 생명이 끊어지면 아무런 유익이 되지 못하기 때문이다. 하나님께서는 인생들이 당장 눈앞의 삶만을 위해서 살 것이 아니라 영원한 영의 세계를 위해 살기를 원하신다.

생명의진리 | 은혜의 설교 | 진리책자 | 특별기획 | 성경도서관 | 커뮤니티 | 잦은질문
오늘방문자 : 863 전체방문자 : 23537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