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 WATV | 하나님의교회 | WATV 뉴스 | 하늘가족커뮤니티 | 인터넷방송 | 새노래나라 | 아름다운시온
밴드왜건 효과
 
들어가는 말
집단적 행동 양식
'밴드왜건 효과'
신앙에도 뿌리깊게 ...
들어가는 말
언제부터 12월 25일이 예수님의 탄생일이 되었을까? 언제부터 일요일이 주일이 되었을까?
오래전부터 내려온 관습이라며 성경에도 없는 날들을 지키는 것은, 밴드왜건을 보고 별 생각 없이 그 뒤를 졸졸 따라가던 이들의 행동과 다를 바 없다.

집단적 행동 양식
관습이란 예로부터 되풀이되어 온 집단적 행동 양식을 말한다. 그런데 사람들은 관습에 따라 행동하면서도 그 관습의 기원이나 의미는 모르는 경우가 많다.

웨딩드레스의 예를 보자. 원래 웨딩드레스는 흰색만 있는 것이 아니었다. 순백색의 웨딩드레스가 대중화된 데에는 영국 빅토리아 여왕의 역할이 크다.

영국이 최고의 전성기를 구가하던 시절에 여왕의 자리에 오른 빅토리아의 행적은 전 세계의 관심사였다. 여왕의 결혼식을 앞두고 많은 나라의 귀족들은 결혼식의 방식과 드레스 색깔에 뜨거운 호기심을 보였다. 빅토리아 여왕의 선택은 흰색이었다. 세계 최고의 권력을 가진 여성이 선택한 흰색의 웨딩드레스는 이후 많은 여성들로 하여금 순백의 결혼식을 꿈꾸게 만들었다.

'밴드왜건 효과'
오늘날에도, 다른 사람의 구매 행태를 추종하여 상품을 구입하는 경우가 많다. 이를 경제학 용어로 ‘밴드왜건 효과’라고 부른다.

밴드왜건은 곡예나 퍼레이드의 맨 앞에서 사람들의 관심을 끌어모으던 악대 차이다. 밴드왜건이 지나가면서 요란한 연주를 하면 사람들이 모여들고, 덩달아 우르르 쫓아가는 사람들 때문에 군중이 불어났다. 미국 서부 개척 시대에는 금광이 발견되었다는 소식만 들리면 밴드왜건이 등장해 사람들을 서부로 몰려가게 했다. 이것에 빗댄 밴드왜건 효과는 대중적으로 유행하는 정보를 따라 상품을 구매하는 현상으로, 편승 효과라고도 한다. 홈쇼핑에서 “이번 시즌 마지막 세일”, “오늘만을 위한 한정 특별 구성”등의 표현으로 시청자의 구매를 유도하는 것이나, 특정 브랜드의 감자 스낵이 큰 사랑을 받았던 것도 밴드왜건 효과를 누린 경우이다.

밴드왜건 효과에 대해 논하다 보니 궁금한 점이 생긴다. 언제부터 12월 25일이 예수님의 탄생일이 되었을까? 언제부터 일요일이 주일이 되었을까?


신앙에도 뿌리깊게 자리한 관습
교회를 다니지 않는 사람들조차 12월 25일은 예수님의 탄생일로 알고 있는 데다, 일요일을 주일로 당연시 여기고 있다. 하지만 크리스마스의 기원은 본디 태양의 신생(新生)을 축하하는 로마인의 동지제일에서 시작되었으며 선물, 크리스마스트리, 캐럴 등은 유럽 각지의 신화와 풍습에 기원한 것이다. 성경에 없다는 이야기다.

일요일 예배도 마찬가지다. 성경에서 알려주는 예배일은 안식일로, 일곱째 날 즉 토요일이다. 일요일 예배는 A.D. 321년에 로마 황제 콘스탄티누스의 칙령으로 일요일 휴일이 정착되면서 변질된 사람의 관습이다.

오래전부터 내려온 관습이라며 성경에도 없는 날들을 지키는 것은, 밴드왜건을 보고 별 생각 없이 그 뒤를 졸졸 따라가던 이들의 행동과 다를 바 없다. 이런 사람들에게 예수님께서는 단호하게 말씀하셨다.

막 7장 6~9절 “가라사대 이사야가 너희 외식하는 자에 대하여 잘 예언하였도다 기록하였으되 이 백성이 입술로는 나를 존경하되 마음은 내게서 멀도다 사람의 계명으로 교훈을 삼아 가르치니 나를 헛되이 경배하는도다 하였느니라 너희가 하나님의 계명은 버리고 사람의 유전을 지키느니라 또 가라사대 너희가 너희 유전을 지키려고 하나님의 계명을 잘 저버리는도다”

생명의진리 | 은혜의 설교 | 진리책자 | 특별기획 | 성경도서관 | 커뮤니티 | 잦은질문
오늘방문자 : 2971 전체방문자 : 236872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