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 WATV | 하나님의교회 | WATV 뉴스 | 하늘가족커뮤니티 | 인터넷방송 | 새노래나라 | 아름다운시온
자유를 향한 머나먼 여정
 
들어가는 말
자유 시민에서 도망...
천사 세계에서 죄와...
영혼의 고향으로
들어가는 말
솔로몬 노섭의 소설 『노예 12년』은, 불과 100~200여 년 전까지 미국 남부에 만연해 있던 노예제도의 폐해와 인권 유린의 실태를 고발하고 자유의 가치를 일깨운 명작이다.

무엇보다 인상적인 점은, 온갖 역경을 딛고 12년 만에 자유를 되찾는 극적인 스토리가 허구가 아닌 실화라는 것이다. 소설 속 주인공은 다름 아닌 작가 자신으로, 노섭은 자신의 기구한 운명을 자전적 소설 『노예 12년』에 생생하게 풀어냈다.


자유 시민에서 도망친 노예로
남북전쟁이 일어나기 전인 1840년대, 뉴욕에서 목수이자 바이올리니스트로 일하면서 화목한 가정을 꾸리던 노섭은 삶을 즐기는 자유 시민이었다.

그러던 어느 날 인신매매를 당해 노예제도가 합법적이던 남부의 루이지애나 주로 보내진다. 신분을 증명할 길이 없던 그는 도망친 노예로 둔갑되어 윌리엄 포드라는 농장주에게 팔려간다.

당시 노예들은 온종일 농장이나 벌목지에서 혹사를 당하면서도 편히 쉴 집이나 정당한 임금을 요구할 수 없었다. 사랑하는 연인을 만나 가정을 꾸렸다 해도 주인이 둘 중 한 사람을 팔아버리면 생이별을 해야 했다. 주인에게 폭행을 당하다 죽거나 불구가 되어도 억울함을 호소 할 수 없었다.

노섭은 노예를 인간적으로 대해주는 보기 드문 주인을 만났지만 자유만큼은 허락받을 수 없었다. 주인이 노예제도를 신이 내린 신성한 관습으로 여긴 데다 상당한 금액을 지불하고 노섭을 ‘구입’한 만큼 그를 놓아준다면 막대한 손해를 감수해야 했기 때문이다.

이후 노섭은 주인의 사정으로 이웃 농장주에게 팔린다. 그는 그곳에서 새 주인의 가혹한 학대와 백인 인부들의 괴롭힘에 시달리며, 다른 노예들이 인간 이하의 대우를 받는 처참한 광경도 숱하게 목격한다.

탈출 시도가 번번이 무산되면서도 자유의 날만을 꿈꾸던 노섭은 우연한 기회에 노예제도를 반대하는 캐나다 출신 백인 목수 배스와 함께 일하게 된다. 그는 배스에게 자신의 위치와 상황을 적은 편지를 고향으로 보내달라고 부탁한다.

그로부터 얼마 뒤 지역 보안관이 노섭의 고향 이웃과 함께 찾아온다. 보안관이 노섭에게 뉴욕에서 온 것이 확실한지, 자유 시민이었는지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노섭은 마침내 억울하고 처절했던 12년간의 노예 생활에 마침표를 찍는다.

『노예 12년』에 쓰여진 솔로몬 노섭의 생애는 마치 인류의 운명을 축소시켜 보여주는 듯하다.

천사 세계에서 죄와 사망의 땅으로
이 땅에서 살아가는 인류는 원래 천사 세계의 자유 성민들이었다. 그러나 죄로 인해 이 땅으로 쫓겨났고, 사단의 권세 아래 죄와 사망에 종노릇하며 결국에는 사망을 피할 수 없는 신분이 되고 말았다.

빌 3장 20절 “오직 우리의 시민권은 하늘에 있는지라 거기로서 구원하는 자 곧 주 예수 그리스도를 기다리노니”

요 8장 32~34절 “진리를 알지니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 저희가 대답하되 우리가 아브라함의 자손이라 남의 종이 된 적이 없거늘 어찌하여 우리가 자유케 되리라 하느냐 예수께서 대답하시되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죄를 범하는 자마다 죄의 종이라”

하나님께서는, 죄의 종이 되어 일생을 고통과 괴로움 속에 살아가는 인류를 해방시켜 영원한 자유를 주시기 위해 이 땅에 오셨다.

히 2장 14~15절 “자녀들은 혈육에 함께 속하였으매 그도 또한 한 모양으로 혈육에 함께 속하심은 사망으로 말미암아 사망의 세력을 잡은 자 곧 마귀를 없이 하시며 또 죽기를 무서워하므로 일생에 매여 종노릇하는 모든 자들을 놓아 주려 하심이니”


영혼의 고향으로
영혼의 고향이 어디인지 모른 채 이 땅의 삶이 전부인 양 살아가던 우리들은 죄의 사슬에 익숙해진 나머지 자유로웠던 천사 세계에서의 삶은 상상조차 하지 못했다. 인류를 영원히 속박하려는 사단이 만들어낸 비극이 아닐 수 없다. 바로 그 비극의 고리를 끊어주시기 위해, 하나님께서 이 땅에 오신 것이다.

생명의진리 | 은혜의 설교 | 진리책자 | 특별기획 | 성경도서관 | 커뮤니티 | 잦은질문
오늘방문자 : 806 전체방문자 : 235374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