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령을 하나님이라 부르기도 하고, 절기 때는 성령을 받는다고도 하는 데 성령이란 정확히 어떤 존재인가요?
성경에서는 동일한 용어가 여러 뜻으로 사용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예를 들어 신약성경에서 ‘율법’이라는 단어를 살펴보면, 율법은 본질적으로 모세 때에 주어진 십계명이나 그와 관련된 세부적 사항들을 가리킵니다(롬 7장 7절, 약 2장 11절, 요 8장 5절, 17절). 그러나 때로는 율법이 포함된 모세오경 자체나 심지어 구약성경 전체를 가리키기도 합니다(갈 4장 21절, 눅 24장 44절, 요 12장 34절). 물론 이들은 서로 연관되어 있지만 엄밀하게 따지면 각각 다른 의미입니다.

‘성령’이라는 용어도 마찬가지입니다. 성령은 본디 인격체이신 하나님을 가리키지만, 성령께서 우리와 함께하심으로 나타나는 특별한 능력을 받았을 때에도 성령을 받았다고 표현합니다.


성령은 인격을 지니신 하나님

성령(聖靈, Holy Spirit)은 ‘거룩하신 하나님의 영’을 뜻합니다. 혹자는 ‘영(spirit)’이란 인격체가 아니라 전파나 에너지와 같은 무형의 활동력이기에 성령도 단순히 하나님의 활동력이라고 주장합니다. 그러나 그 주장대로라면 하나님과 예수님께서도 인격체가 아니라 활동력에 불과하다는 황당한 결론이 나옵니다. 왜냐하면 성경은 하나님도 영이시고, 예수님도 영이시라고 증거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요 4장 24절 “하나님은 영이시니 …”

고후 3장 17절 “주(예수님)는 영이시니 …”

성령께서는 때로는 근심도 하시고, 탄식도 하시며, 간구도 하시고, 생각도 하십니다. 만일 성령께서 인격체가 아니라 에너지 같은 활동력이라면 과연 근심, 탄식, 간구, 생각을 하실 수 있을까요?

엡 4장 30절 “하나님의 성령을 근심하게 하지 말라 …”

롬 8장 26~27절 “이와 같이 성령도 우리 연약함을 도우시나니 우리가 마땅히 빌 바를 알지 못하나 오직 성령이 말할 수 없는 탄식으로 우리를 위하여 친히 간구하시느니라 마음을 감찰하시는 이가 성령의 생각을 아시나니 이는 성령이 하나님의 뜻대로 성도를 위하여 간구하심이니라”


성령은 성부, 성자와 동일한 하나님

성령을 하나님의 영이라고 했기 때문에 하나님과 다른 분으로 오해할 수도 있겠지만 성령과 하나님은 같은 분입니다. 우리의 영이 우리와 구별되어 별도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 자신인 것처럼 하나님의 영도 별도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 그 자체이십니다.

고전 2장 10~11절 “오직 하나님이 성령으로 이것을 우리에게 보이셨으니 성령은 모든 것 곧 하나님의 깊은 것이라도 통달하시느니라 사람의 사정을 사람의 속에 있는 영 외에는 누가 알리요 이와 같이 하나님의 사정도 하나님의 영 외에는 아무도 알지 못하느니라”

하나님밖에 모르는 하나님의 사정을 성령은 다 압니다. 성령과 하나님이 같지 않고서는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성령이신 아버지(聖父) 하나님께서 아들의 입장으로 이 땅에 오신 분이 성자(聖子) 예수님이십니다.

사 9장 6절 “이는 한 아기가 우리에게 났고 한 아들을 우리에게 주신 바 되었는데 그 어깨에는 정사를 메었고 그 이름은 기묘자라, 모사라, 전능하신 하나님이라, 영존하시는 아버지라, 평강의 왕이라 할 것임이라”

롬 9장 5절 “조상들도 저희 것이요 육신으로 하면 그리스도가 저희에게 나셨으니 저는 만물 위에 계셔 세세에 찬양을 받으실 하나님이시라”

이 땅에 아기로 탄생하신 예수님이 세세에 찬양받으실 하나님으로 증거된 것은 예수님이 근본 아버지 하나님이시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이 하나님이시라면 하나님은 성령이시니 예수님도 성령이시라는 말씀이 됩니다.

롬 8장 26~27절 “이와 같이 성령도 우리 연약함을 도우시나니 우리가 마땅히 빌 바를 알지 못하나 오직 성령이 말할 수 없는 탄식으로 우리를 위하여 친히 간구하시느니라 마음을 감찰하시는 이가 성령의 생각을 아시나니 이는 성령이 하나님의 뜻대로 성도를 위하여 간구하심이니라”

롬 8장 34절 “누가 정죄하리요 죽으실 뿐 아니라 다시 살아나신 이는 그리스도 예수시니 그는 하나님 우편에 계신 자요 우리를 위하여 간구하시는 자시니라”

우리를 위하여 간구하시는 분이 성령이라고 했다가 곧이어 예수님이시라고 한 것도 성령이 곧 예수님이기에 그렇습니다.

벧전 1장 10~11절 “이 구원에 대하여는 너희에게 임할 은혜를 예언하던 선지자들이 연구하고 부지런히 살펴서 자기 속에 계신 그리스도의 영이 그 받으실 고난과 후에 얻으실 영광을 미리 증거하여 어느 시, 어떠한 때를 지시하시는지 상고하니라”

벧후 1장 20~21 “먼저 알 것은 경의 모든 예언은 사사로이 풀 것이 아니니 예언은 언제든지 사람의 뜻으로 낸 것이 아니요 오직 성령의 감동하심을 입은 사람들이 하나님께 받아 말한 것임이니라”

사도 베드로가 장차 오실 그리스도에 관한 예언 즉 구약성경의 예언을 ‘그리스도의 영’이 기록했다고 하고, 또 ‘성령’의 감동을 입은 선지자들이 기록했다고 한 것 역시 성령과 예수님의 영이 같다는 뜻입니다.

살펴보신 것처럼 성령은 여호와 하나님, 예수님과 같은 분입니다. 호칭만 다를 뿐 같은 하나님입니다. 이는 마치 물과 얼음과 수증기가 다른 이름으로 불려도 모두 H2O라는 같은 물질인 것과 같은 이치입니다.


성령의 은사

성령 곧 하나님께서 임하시면 우리는 특별한 능력을 받게 됩니다. 이것을 성령의 은사(恩賜, 은혜로 주신 선물)라고 합니다. 성경은 한 성령께서 우리에게 지혜의 말씀, 지식의 말씀, 믿음, 예언, 방언 등 여러 종류의 은사를 주신다고 알려주고 있습니다(고전 12장 4~11절).

그런데 성경은 성령의 은사를 받는 것에 관하여 단순하게 성령을 받았다고 표현하기도 합니다. 그래서 간혹 성령 자체가 능력인 것으로 오해하기도 하는데 앞서 본 것처럼 능력 자체가 성령은 아닙니다. 성령은 근본 인격체이신 하나님이시고, 전지전능하시며 온 우주에 충만하신 하나님께서 성도들에게 임하셔서 특별한 능력의 선물을 주시는 것입니다. 따라서 성령을 받았다는 표현은 성령의 은사를 받았다는 뜻으로 이해하는 것이 좋습니다.

행 2장 4절 “저희가 다 성령의 충만함을 받고 성령이 말하게 하심을 따라 다른 방언으로 말하기를 시작하니라”

행 10장 44~46절 “베드로가 이 말할 때에 성령이 말씀 듣는 모든 사람에게 내려오시니 베드로와 함께 온 할례받은 신자들이 이방인들에게도 성령 부어 주심을 인하여 놀라니 이는 방언을 말하며 하나님 높임을 들음이러라”

오순절에 사도들이 다른 방언으로 말하고, 베드로가 복음을 전할 때에 고넬료 가정이 방언을 말한 것은 모두 성령께서 임하셔서 방언이라는 성령의 은사가 나타나게 된 것입니다.

이러한 역사는 능력 자체가 성령이 아니라 성령께서 성도들에게 임하심으로써 성령의 은사 즉 능력이 나타나게 된다는 사실을 분명하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새 언약의 절기를 지킴으로써 성령을 받는다는 말씀은 비록 눈에 보이지는 않을지라도 성령께서 우리에게 임하셔서 지혜와 지식, 믿음 등의 은사를 허락하신다는 뜻으로 이해하시면 됩니다.

세상 사람들은 ‘성령의 은사’ 하면 눈에 보이는 방언이나 병 고침 등을 생각하지만 실상 성경은 그러한 은사들보다는 그리스도를 깨닫게 하는 지혜나 지식의 말씀, 믿음 등을 우선으로 언급하고 있습니다(고전 12장 7절~10, 28절). 더불어 성령의 은사 중 가장 큰 것은 사랑이라고 했습니다.

고전 12장 31절~13장 3절 “너희는 더욱 큰 은사를 사모하라 내가 또한 제일 좋은 길을 너희에게 보이리라 내가 사람의 방언과 천사의 말을 할지라도 사랑이 없으면 소리 나는 구리와 울리는 꽹과리가 되고 내가 예언하는 능이 있어 모든 비밀과 모든 지식을 알고 또 산을 옮길 만한 모든 믿음이 있을지라도 사랑이 없으면 내가 아무것도 아니요 내가 내게 있는 모든 것으로 구제하고 또 내 몸을 불사르게 내어 줄지라도 사랑이 없으면 내게 아무 유익이 없느니라”

하늘 아버지 어머니께서 죽을 죄인들을 살리시기 위해 죽기까지 희생하시며, 크신 사랑으로 세워주신 진리가 바로 새 언약의 절기입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성령의 은사를 가장 확실히 받을 방법은 아버지 어머니의 사랑을 마음에 온전히 새기고 새 언약의 절기를 지키는 것입니다.

생명의진리 | 은혜의 설교 | 진리책자 | 특별기획 | 성경도서관 | 커뮤니티 | 잦은질문